본문 바로가기

샌드위치

프랑스 파리 - 신혼여행 4일차.(3) 룩상부르 궁전(공원)에서 햇볓을 충분히 쐰 저희들은, 근처 맛집으로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뤽상부르 공원에서 빵을 먹은 관계로 그다지 배고프지 않았던 저희들은 우선 프랑스에 왔으니 케익집을 가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일본인들이 많이 간다는 '라 자코벵'이라는 레스토랑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찾기가 아주 쉽지는 않았습니다만, 드디어 찾았지요. (꽤나 골목에 있더군요.) 그런데 왠걸... -_- 12시가 오픈 시간이라는데... 현 시간 11시 45분... 좀 기다려 봤는데 아무도 없고... 옆에 있는 스테이셔너리 구경하다가 58분이 되어서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냥 문만 촬영하고 다른 목적지로 이동하려는 찰라! 검은 피부의 점원이 왔습니다. 그런데 뭐 전혀 신경도 안쓰고 놀고 있더군.. 더보기
요새 자랑쟁이의 샌드위치 이야기. 정말 샌드위치 연재 안한지 오래되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아내가 밥을 꼭 먹어야 하는. 류의 사람이라. 식사를 샌드위치로 하는걸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되려 간식도 떡볶이를 좋아할 망정 말이죠. ^^;; 아무래도 장모님의 영향(웰빙)을 받아서 그런것 같기도 합니다만, 요샌 제가 좋아하는 피자나 햄버거, 치킨도 못먹게 되니... 꽤나 괴로운 상황이네요. ㅋ 왠지 몸의 지방이 빠지는 느낌이랄까? (저번주엔 지방 금단 현상이... -_-;; 뭐랄까요 피자가 엄청나게 땡기면서.. 결국.. 피자는 못먹고 대신 동생이 만들어서 보내준 돈까스로 해결했네요. 정말 그런걸 느끼게 되다니 놀랍습니다. ㅋ) 여튼 그래서 샌드위치 연재는 앞으로도 하긴 힘들것 같고... 제가 주로 이용하는 샌드위치 재료점 두군데를 알려드.. 더보기
프랑스 파리 - 신혼여행 3일차.(3) 저는 가기전에 윙버스라는 여행정보 사이트를 많이 참고 했는데, 폴이라는 빵집이 유명(100년이 넘었다고 하더군요)하다고 나오더군요. 저는 지점이 있을꺼라는 생각은 못하고 무작정 루브르 근처의 폴에 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동선에 넣었는데, 이런 계획이 좀 바보 같은 행동이었다는걸 나중에 알게되었습니다. 나중에 샹젤리제 거리에도 폴을 보게 되었는데, 알고보니 지점이 여러개 있더군요. 정말 허탈하기까지 했습니다. 내부 사진은 못찍게 하여 안찍었습니다. 당일엔 배불러서 안먹고 다음날 먹게되었지요.. 아래는 치즈 샌드위치 비닐봉투에 1889년이라고 쓰여있네요. 아래는 마카롱인데요. 큰 크기였는데 달지않고 맛있더군요. 약간 사브레 비슷한 맛?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