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진행했던 일 중에 가장 힘들었던 일이었다. 

시민 메이커 교육 가이드북.

매주 모여 회의를 하고 주말에 진행을 하고...회사일과 병행할 수 밖에 없기에 정말 고생스러웠다. 거의 마지막에는 번아웃 증후군까지 왔다. 마감을 하던 12월에는 번아웃 때문에 아무것도 진행할 수 없었고.. 그 여파는 1월 말까지 갔다.

이 일이 더 힘들었던 이유는 가장 큰 뼈대가 되는 파트 1, 파트 2를 담당해야 했기에 부담감도 컸지만, 일반적으로 여럿이서 집필을 할때는 그냥 집필진 각자가 쓸 곳이 정해지면, 빠르게 집필하고 교정교열만 봐서 끝내는 방식을 사용하지만 이 프로젝트에서는 완전히 다른 방법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집필에 있어서 총 3개 이상의 과정을 거쳤다.
첫번째로는 파트를 담당한 팀원들이 각자 작성한 파트를 점검하고 각자 수정하는 과정
두번째는 서로 돌려보면서 과연 그 내용이 맞는지, 내용이 충분히 메이커 교육을 설명하고 있는지 등을 점검하였고 (프로젝트 진행시 매주마다...)
세번째는 다른 사람의 글을 마구 고쳐도 서로 묵인해 줄 것이라는 신뢰에 기반해, 다른 파트원의 글을 절반이상 날려버리기도 하고, 또 새로 쓰기도 하는 과정을 여러번 반복했다.(내가 쓴 글도 2/3은 날라간듯 하다.)

이렇게 힘든 과정을 자처한 이유는 메이커 교육실천은 집단지성의 힘을 믿으며, 어느 누구도 한사람에 집중된 권위를 따르지 않으며, 멤버 전원이 동의한 내용을 기반으로 작성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집필이 완료되어도 멤버 한 사람의 이견이 있으면 반드시 논의하고 수정하였고, 수정한 내용을 다시 논의하였다.

정말 지난한 과정이었다.

하지만 이런 과정을 모두 지내고 나서 매우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
그것은 다른 멤버들이 메이커 교육에 대해 발표하는 것을 듣고 있었는데, 마치 내가 발표자로 서있는 느낌이었다. 완전히 내가 생각하는 것과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었고, 그 순간 어느 메이커교육 관련 발표를 가더라도, 나와 같이 집필했던 멤버들은 완전히 나와 같은 이야기를 할 것이라는 믿음이 생겼다.

다운로드

요새 다시금 메이커는 무엇인지가 한국 메이커 모임에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메이커는 취미활동이다, 그냥 만들면 다 메이커다.. 이렇게 이야기 해 버리곤 합니다.


하지만 사실....

'나는 메이커다. 직업이 제조업자다'가 되면 메이커는 알바나 취미나 직업이 됩니다. 이건 좀 이상합니다. 메이커와 제조업자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그냥 단순히 중언 부언? 풀타임과 파트타임의 차이???


실제로 메이커는 단순한 만드는 사람이 아닙니다. 메이커라는 말을 처음 만들어낸 데일 도허티가 발견한, 특정한 부류의 사람을 부르는 단어입니다. 즉 The Maker라고 표현해야 맞을껍니다.

그가 이야기한 메이커는 자발적이고, 실패를 통해 배우고, 만들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며, 다른 사람과 협력하는 사람... 이런 사람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사실 모두가 그런 특성을 갖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앞으로 모두 그렇게 하자는 겁니다. 그리고 스스로 메이커라고 부르라는 겁니다.


그래서 메이커의 의미를 어떤 상태로 보기보다 철학과 태도로 보면 좀 더 명쾌해 집니다.


'나는 메이커다. 직업은 연구자다'

'나는 메이커다. 직업은 택시기사다'


이런 논리라면 누구나 메이커 맞습니다. 실력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성별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나이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비록 해커에 대한 이야기(메이커는 해커의 후예라고 많이들 이야기 합니다)이지만 메이커라는 단어의 핵심은 버렐 스미스라는 사람의 표현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해커는 거의 모든일을 다 할수 있고, 그래서 해커가 된다. 해커가 목수라 하더라도 상관없다. 굳이 하이테크 전문가일 필요는 없다. 나는 해커가 장인의 솜씨, 그리고 자신의 하는 일에 관심을 갖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 (http://www.makered.or.kr/archives/1511에서 재인용)


해커는 기술을 매우 중요시 합니다. 하지만 메이커는 기술보다는 태도를 중요시 합니다. 

그냥 자발적이면 됩니다. 실패를 통해 배우면 됩니다. 만들기를 통해 문제를 해결 하면 됩니다.

하지만 이 모든것 이전에 만들어야 하고, 계속 만들려면 만들기를 좋아해야 합니다.


그런게 메이커입니다.

'잡담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ker의 의미와 정의  (0) 2018.12.24
블로그 글 업데이트  (0) 2018.07.17
아... 정신 없다...  (0) 2018.04.01
앱 인벤터 도네이션  (0) 2018.02.14

전동스쿠터 duo에 리어백을 안달아서 짐을 수납하는 공간이 매우 부족하다. 그리고 등에 가방을 매고 다니긴 싫어서 발판에 두고 다니는데, 발판에 발을 두는 곳이 부족하다. 그래서 발판을 구입...


범용 스쿠터 발판이라는 건데 구조는 그냥 쇠막대에 양쪽 끝에 알루미늄 가공된 발판이 부착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보조 발판이 달린 것이나 달 수 있도록 되어 있는 것외의 스쿠터에 발판을 달도록 되어 있는 것으로 모양은 매우 괴랄하나 사용자에게는 없는 것 보다 좋은것 같다.


문제는 duo는 핸들바 아래쪽이 더 많이 튀어 나와서(링크의 사진에서 쇠막대 위치의 돔 부분이 훨씬 뒤로 많이 튀어나와 있다) 이 제품 사용이 애매하다.

그러다가 좀 특이한 제품을 봤는데... 

야마하 gt125 보조 발판이다. 이건 제품 자체도 중간이 뒤로 튀어 나와 있는데... 문제는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것이다. (내가 구입한건 3.5만원대, 야마하 호환은 9만원...) 게다가 이미 일자로 된 것을 구입했던것도 문제 였다. 그런데 사진을 잘보니 고정하는 방식이 좀 다르다. 쇠로된 판이 있다.


그래서 스텐판을 깎을 각오를 하고 설계를 들어가는데.. 의외로 좀 넓은 판이 필요.... 

비용이 생각외로 많이들어 갈 것 같아 좀 더 범용인 방법을 찾기로 했다.


찾아보니 나무를 연결하는 평철이라는 것이 있었다. 스텐평철을 검색해 보니

지마켓에서 판매 중. 크기를 보니 매우 적합해서 심봤다는 심정으로 가장 짧은 90mm를 구입했다. 두께도 3mm로 꽤나 적합한 두께였다.

게다가 구멍이 접시머리 가공이 되어 있어서 사용에도 꽤나 적절한 상황... 4개의 구멍 중 내부에 2개의 구멍만 키우면 사용상의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좀 아쉬운 부분은 구멍이 3mm라는 것인데 이것을 넓혀서 6.5mm로 만들어야 했다.

그리고 가장 걱정했던 부분은 이게 3mm 스텐이라는 것이었다..


(이제 시작이다.. 어려움이...)


우선 워낙 스텐 가공이 어려운 일이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검색을 진행...

스텐은 타공이나 가공 중 달궈지면 망하는 것이고.. 연성이 강해져서 안 깎이고 늘어난단다...

그래서 가공중에 물이나 절삭유를 부으면서 공구나 판이 가열되지 않도록 진행해야 하고,

고속보다는 1000rpm정도의 저속으로 가공, 무엇보다 스텐 전용 기리를 사용해야 한다고 한다.


그래서 우선 세운상가군에서 스텐전용 기리와 절삭유를 구입.

온라인 최저가는 아무리 계산해도 배송료 빼고 12,000원이었는데...

세운상가 바로 옆에있는 공구가게에 가니 둘다 합쳐서 5,000원 달란다.


그래서 집에 가져와서 시간내서 구멍을 뚫는데, 이게 거의 안뚫린다... -_-;;;

스텐 기리가 맞나 싶을 정도...


그래서 우선 개코 스텐기리를 다시 주문하고...

재도전을 할 준비를 하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