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오토바이 사고 날뻔... 젠장 어제 빠르게 주행하고 있던것도 아닌데, 수입차가 그냥 밀고 들어와서 정말 당황했다. 차가 가고 나니 정말 너무 화가 나서, 생전에 안해보던 행동을 했다. 꼭 사과를 받고 잘못을 지적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호가 걸린 상태라 차 사이로 그 차를 따라가서 창문을 두드리고 시비를 했다. 창문을 열고 그런식으로 운전하면 어떻게 하냐고 했더니 첫마디가 '직진하고 있었는데, 서로 양보...' 여기까지듣고 너무 빡쳐서 '무슨 직진이냐.. 깜박이도 안켜고 우합류 해놓고!!!!' 며 정말 내 생에 가장 큰 목소리로 항의를 했다. 마지막 말은 '그딴식으로 운전하지 말라, 사람죽일일 있냐!!' 로 끝냈지만... 정오까지도 화가 안풀렸다. 기본적으로 지가 잘못했으면, 미안하다고 말하면 됬던거 아닌가? 더보기
DUO 스쿠터 보조발판 설치 작년에 듀오 스쿠터를 구입하고 가능하면 트렁크를 안달고 다니려고 노력하다보니, 발판쪽에 짐을 싣고 다닐일이 많았다. 그러다보니 발을 올릴곳이 없어서 뭔가 검색.... 보조 발판 설치를 하기로 하고 도전했다. 2018/12/02 - [weekend project] - duo 스쿠터 보조발판 설치를 위한 스텐레스판 타공 결국 설치... 발이 많이 편해졌다... (설치하고 6개월이 지났네...) 더보기
오토바이 쉴드용 핀락렌즈 작년에 전기스쿠터를 구입하고 나서 얼마뒤에 큰맘 먹고 오토바이 헬멧을 구입했다. 물론 그전에 사용하던 헬멧도 2개나 있었지만, 하나는 XL, 하나는 M이라 M은 작고, XL은 크고 해서... L로 비교적 고가 (이쪽 바닥에서는 크게 비싼건 아니지만(그 유명한 쇼에이는 60만원-120만원이 넘고, 아라이는 45만~100만원 사이다..) ... HJC IS-17이라고 27만원(신기하게 어디나 다 비슷하다.. 뭔가 가격제어를 하는 듯)의 헬멧을 구입했다. (윗 제품으로 RPAHA 11이라는 제품이 있는데 50만원~60만원 정도 한다.. 이게 좋다던데..) 이 IS-17이라는 헬멧류가 데칼이 그다지 멋지지 않아서, 그나마 고른게 이 헬멧인데, 개인적으로는 맘에 든다... 여튼... 이 헬멧을 구입하면 핀락이라고.. 더보기
시민 메이커교육 가이드북 작년에 진행했던 일 중에 가장 힘들었던 일이었다. 시민 메이커 교육 가이드북. 매주 모여 회의를 하고 주말에 진행을 하고...회사일과 병행할 수 밖에 없기에 정말 고생스러웠다. 거의 마지막에는 번아웃 증후군까지 왔다. 마감을 하던 12월에는 번아웃 때문에 아무것도 진행할 수 없었고.. 그 여파는 1월 말까지 갔다. 이 일이 더 힘들었던 이유는 가장 큰 뼈대가 되는 파트 1, 파트 2를 담당해야 했기에 부담감도 컸지만, 일반적으로 여럿이서 집필을 할때는 그냥 집필진 각자가 쓸 곳이 정해지면, 빠르게 집필하고 교정교열만 봐서 끝내는 방식을 사용하지만 이 프로젝트에서는 완전히 다른 방법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집필에 있어서 총 3개 이상의 과정을 거쳤다. 첫번째로는 파트를 담당한 팀원들이 각자.. 더보기
maker의 의미와 정의 요새 다시금 메이커는 무엇인지가 한국 메이커 모임에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메이커는 취미활동이다, 그냥 만들면 다 메이커다.. 이렇게 이야기 해 버리곤 합니다. 하지만 사실....'나는 메이커다. 직업이 제조업자다'가 되면 메이커는 알바나 취미나 직업이 됩니다. 이건 좀 이상합니다. 메이커와 제조업자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그냥 단순히 중언 부언? 풀타임과 파트타임의 차이??? 실제로 메이커는 단순한 만드는 사람이 아닙니다. 메이커라는 말을 처음 만들어낸 데일 도허티가 발견한, 특정한 부류의 사람을 부르는 단어입니다. 즉 The Maker라고 표현해야 맞을껍니다.그가 이야기한 메이커는 자발적이고, 실패를 통해 배우고, 만들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며, 다른 사람과 협력하는 사람... 더보기
duo 스쿠터 보조발판 설치를 위한 스텐레스판 타공 전동스쿠터 duo에 리어백을 안달아서 짐을 수납하는 공간이 매우 부족하다. 그리고 등에 가방을 매고 다니긴 싫어서 발판에 두고 다니는데, 발판에 발을 두는 곳이 부족하다. 그래서 발판을 구입... 범용 스쿠터 발판이라는 건데 구조는 그냥 쇠막대에 양쪽 끝에 알루미늄 가공된 발판이 부착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보조 발판이 달린 것이나 달 수 있도록 되어 있는 것외의 스쿠터에 발판을 달도록 되어 있는 것으로 모양은 매우 괴랄하나 사용자에게는 없는 것 보다 좋은것 같다. 문제는 duo는 핸들바 아래쪽이 더 많이 튀어 나와서(링크의 사진에서 쇠막대 위치의 돔 부분이 훨씬 뒤로 많이 튀어나와 있다) 이 제품 사용이 애매하다.그러다가 좀 특이한 제품을 봤는데... 야마하 gt125 보조 발판이다. 이건 제품 자체도 .. 더보기
블로그 글 업데이트 최근 몇년간 지속적으로 블로그 글을 업데이트 하려고 많은 고민과 시도를 하고 있다. 누구나 그렇겠지만 블로그의 운영의 목적은 내 것을 공유하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듣고자 하는 것인데,연구자 입장에서는 내것을 공유하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듣는 방법으로는 논문을 쓰는 방법도 있긴 하다.하지만 최근에는 정례적인 연구를 하고 있는 것도 아니라서 논문을 정리하기도 쉽지 않고,논문을 한편 쓰는데에는 하루 이틀이 아니라 최소 한 두달의 시간을 투자해야 하기 때문에,공유를 통해 즐거움을 얻는 목적으로는 적합하지가 않다. 그래도 나름 연구를 하는 연구자 입장에서 지금까지 알게된 전문적 지식을 공유해야 겠다는 의무감 같은것도 있기도 하다보니,무엇을 공유하는 것이 좋을까 하는 생각도 오랫동안 해왔고, 여튼 무엇이라도 공유.. 더보기
아... 정신 없다... 포스팅 올린지 거의 한달이 지났네.... 뭐 정신이 하나도 없다. 뭐 한건 많은데.. ㅎㅎㅎ.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