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aker LAB/메이커 교육

maker의 의미와 정의

요새 다시금 메이커는 무엇인지가 한국 메이커 모임에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메이커는 취미활동이다, 그냥 만들면 다 메이커다.. 이렇게 이야기 해 버리곤 합니다.


하지만 사실....

'나는 메이커다. 직업이 제조업자다'가 되면 메이커는 알바나 취미나 직업이 됩니다. 이건 좀 이상합니다. 메이커와 제조업자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그냥 단순히 중언 부언? 풀타임과 파트타임의 차이???


실제로 메이커는 단순한 만드는 사람이 아닙니다. 메이커라는 말을 처음 만들어낸 데일 도허티가 발견한, 특정한 부류의 사람을 부르는 단어입니다. 즉 The Maker라고 표현해야 맞을껍니다.

그가 이야기한 메이커는 자발적이고, 실패를 통해 배우고, 만들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며, 다른 사람과 협력하는 사람... 이런 사람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사실 모두가 그런 특성을 갖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앞으로 모두 그렇게 하자는 겁니다. 그리고 스스로 메이커라고 부르라는 겁니다.


그래서 메이커의 의미를 어떤 상태로 보기보다 철학과 태도로 보면 좀 더 명쾌해 집니다.


'나는 메이커다. 직업은 연구자다'

'나는 메이커다. 직업은 택시기사다'


이런 논리라면 누구나 메이커 맞습니다. 실력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성별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나이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비록 해커에 대한 이야기(메이커는 해커의 후예라고 많이들 이야기 합니다)이지만 메이커라는 단어의 핵심은 버렐 스미스라는 사람의 표현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해커는 거의 모든일을 다 할수 있고, 그래서 해커가 된다. 해커가 목수라 하더라도 상관없다. 굳이 하이테크 전문가일 필요는 없다. 나는 해커가 장인의 솜씨, 그리고 자신의 하는 일에 관심을 갖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 (http://www.makered.or.kr/archives/1511에서 재인용)


해커는 기술을 매우 중요시 합니다. 하지만 메이커는 기술보다는 태도를 중요시 합니다. 

그냥 자발적이면 됩니다. 실패를 통해 배우면 됩니다. 만들기를 통해 문제를 해결 하면 됩니다.

하지만 이 모든것 이전에 만들어야 하고, 계속 만들려면 만들기를 좋아해야 합니다.


그런게 메이커입니다.